태민│② “관객의 함성이 주는 전율을 잊을 수 없다”

2016.03.18
[ACE] 활동 전 Mnet [4가지쇼]에 출연했을 때, 혼자서도 잘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해주겠다고 말했다. 충분히 증명한 것 같나.
태민: 이건 정말 너무 주관적인 건데, 그 “증명해줄게”라는 말은 자신감이 많이 부족하다 보니 스스로에게 하는 말이었다. 스스로의 다짐 같은 거랄까. 욕심 때문인지, 이번 앨범은 그냥 아쉽다. 열심히 했지만 아쉬운 부분이 없을 수가 없다.

하지만 무대뿐 아니라 무대 밖에서 팬들과 소통하는 것도 많이 자연스러워졌던데. 
태민
: 샤이니 멤버들과 있을 때는 다섯 명이기 때문에 개개인의 생각을 전달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 말을 잘하는 멤버들이 있기 때문에 나는 말을 아끼는 편인데, 솔로 같은 경우는 나 혼자 팬분들과 공감하고 소통해야 한다. 그래서 최대한 솔직하게 태민의 모습으로 다가가는 것 같다.

음악방송에서 1위를 했을 때도 자꾸 관객석으로 가더라.
태민
: 내가 느낀 게 있다. 퍼포먼스라는 건 ‘보여드리는 게’ 맞긴 한데, 어쨌거나 음악과 가사, 춤의 감성을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가수라고 생각한다. 춤을 잘 추는 사람은 너무나 많지만, 관객들과 얼마나 소통할 수 있는가에서 아티스트냐, 평범한 가수냐가 나뉜다고 본다. 나는 내가 생각하는 뮤지션의 이상향을 목표로 잡고 거기에 신경을 많이 썼다. 내가 곡에 몰입하면서 관객들 역시 그 느낌을 전달받게 하고 싶더라.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처럼 팬보다 일반 관객들이 더 많은 무대에서도 그게 잘 되던가.
태민
: 확실히 일반 관객분들은 소리를 지르면서 열광해주신다기보다 차분하게 보신다. 그런 부분이 좀 힘들었다. (웃음) 내가 에너지를 발산한 만큼 피드백이 있어야 더 표현이 잘 되는데…. 진짜 프로가 되려면 그런 분들의 감정까지 끌어낼 수 있어야 할 것 같다. 여전히 숙제다.

컴백 V앱 방송에서는 긴장하지 않는 방법을 익혔다고 하지 않았나.
태민
: 아무래도 이번 앨범은 첫 번째보다는 준비를 많이 할 수 있었으니까 긴장이 약간 풀린 것도 있다. 그리고 내 성격이 워낙 내성적이기 때문에 ‘긴장하지 않는 방법을 알았다’고 한 건 아마 자신감을 갖고 하겠다는 말이었을 거다. 

자신감은 어떻게 얻게 된 걸까?
태민
: 연차라는 걸 무시할 수가 없다. 성격이 원래 내성적인데도 샤이니 활동과 솔로 활동이 조금씩 조금씩 쌓이면서 나름의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무대든 뭐든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라 그때그때의 상황, 그리고 관객들의 반응이 합쳐지는 거니까. tvN [SNL 코리아] 출연도 예전 같았으면 못생긴 이미지가 되거나 웃긴 기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 걱정했을 텐데, 지금은 너그러워졌다고 해야 할까, 편안해졌다. 망가질 때는 망가지고, 좀 솔직해질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미지 관리보다는 상황에 맞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실수에 대한 자책감도 빨리 털어버리게 됐나.
태민
: 아니다. (웃음) 이게 문젠데…. 내가 소심한 성격인 게, 실수를 하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으면 그걸 반복해서 생각하고 되뇐다. 이런 버릇 때문에 나 스스로 성장할 수 있었기도 한데, 또 다른 점에서는 힘들었던 경우도 많았다.

그래도 데뷔 9년 만에 내가 만든 무대를 장악하는 기분이라는 건 특별할 것 같다.
태민
: 사실 내가 봤을 때는 아직 정말 많이 부족하다. 스스로는 아쉬운 부분이 다 보이는데, 팬분들이나 주변에서 무대 장악력이 좋다는 이야기를 종종 해주시거든. 참 감사하다, 좋게 봐주셨구나 싶긴 하지만 공감이 되지는 않는다. 그게 힘들다.

보는 입장에서는 ‘저렇게 완성도 높은 무대를 만들면 다음에는 과연 뭘 할까?’ 싶은 궁금증이 있는데, 오히려 본인은 할 게 더 많이 남았다는 마음이겠다.
태민
: 음악적인 부분이나 퍼포먼스적인 부분에서 각각 최고의 자리에 오른 사람들이 있지 않나. 그런 사람들과 나를 비교하면서 한없이 부족한 부분을 본다. 

이번 앨범에 대해서도 ‘지난번보다 나의 스타일이 좀 더 잡혔다’ 정도의 의미만 두는 건가.
태민
사실 내가 목표로 했던 게 하나 더 있다. 어디 가서 얘기한 적이 한 번도 없긴 한데…. 지금의 가요 시장에서는 아무래도 듣기 편한 음악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 같다. 그게 나쁘다는 건 절대 아니지만, 이번 솔로 활동을 계기로 퍼포먼스 중심의 볼 수 있는 음악, 더불어 솔로 퍼포머에 대한 관심을 좀 더 수면 위로 끌어올리고 싶었다.

오늘 부족하다는 말을 정말 많이 했는데 (웃음) 혹시 스스로 칭찬해주고 싶은 점은 없나.
태민
: 정말 개인적인 생각인데, 아, 내 입으로 이렇게 이야기해도 되나? (웃음) 주변 분들이 나에게 사람을 끌어들이는 뭔가가 있는 것 같다고 말씀하시더라. 너무 좋은 스태프분들이 많은데, 내 경우에는 굳이 많이 챙겨드리거나 뭘 사드리는 것보다는 한 분 한 분한테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 그걸 많이 느껴주시기 때문에 더 돈독해질 수 있는 거고.

팬들도 비슷한 느낌을 받고 있지 않을까.
태민
: 팬분들한테도 감사드리는 게, 정말 나를 많이 좋아해주신다. 언제나 열심히 응원해주시기 때문에 그분들의 에너지를 내가 많이 받는다. 음악방송 무대에 설 때도 그렇고, 특히 돔 콘서트 때는 팬분들의 함성이 너무 커서 몸으로 느껴질 정도였다. 그 전율을 잊을 수가 없다.

그런 관객석을 무대에서 바라볼 때는 어떤가.
태민
: 관객석이 보일 때…. 그 맛에 한다. (웃음)

▶ 인터뷰 1. “언젠가는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무대를 해보고 싶다”
▶ [E-book] TAEMIN




목록

SPECIAL

image 아버지가 이상해

MAGAZINE

  • imageVol.170
  • imageVol.169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