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① “언젠가는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무대를 해보고 싶다”

2016.03.18
태민은 여전히 보여줄 게 많이 남았다. 올라갈 곳도.
 

솔로로 처음 나왔을 때와 지금의 기분은 다르겠다.
태민
: 일단 첫 번째 미니앨범 [ACE]가 나왔을 때는 조급한 마음도 있었고, 무엇보다 처음이다 보니 모르는 부분이 굉장히 많았다. 그땐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시키는 대로 안무를 하고 녹음을 했다면, 이번 정규 앨범 [Press It]에는 내가 진짜 많이 참여했다. 수록곡 수집부터 전체적인 방향, 가사, 안무, 작사까지도. 나만의 아이덴티티를 찾으려고 노력한 거다. 그래서 미니앨범 때보다 부담감이나 책임감도 많이 느낄 수밖에 없었다.

샤이니가 아니라 솔로 태민의 색깔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한 건가.
태민
: 맞다. 샤이니는 너무나도 멋있는 팀이고 거기에 대해서 나도 자부심을 갖고 있지만, 나는 나만의 색깔을 찾고 싶었다. 샤이니가 아닌 태민으로서 아이덴티티를 찾고, 나중에 샤이니로 합쳐졌을 때 멤버들 각각의 색깔이 모여서 시너지가 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늘 한다. 

그렇게 찾은 정체성은 뭘까?
태민
: 누가 들어도 겹치지 않는 음악이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요즘은 어떻게 보면 음악 산업 안에서 개성 있는 부분들이 적어지지 않았나. 그래도 그 안에서 나만의 색깔을 찾으려고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곡들을 수집하고, 앨범도 그렇게 만들었다. 

특히 퍼포먼스적인 부분에서 예전보다 더 태민의 스타일이 잡힌 것 같다. ‘괴도’ 때는 댄서들과 계속 춤을 췄다면, 이번에는 혼자서 장악해야 되는 부분들이 있었는데.
태민
: 사실 샤이니는 댄서분들 없이 퍼포먼스를 하는 경우도 많은데, 그것 역시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무대를 혼자 채우는 건 다섯 명이 하는 것과는 또 다르더라. 멤버들의 빈자리도 많이 느껴지고, 그 부분을 내가 채워야 되는 것도 있고. 그래서 목표를 세운 게 있는데, 나중에는 댄서분들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무대를 해보고 싶기도 하다. 지금은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도움을 많이 받고 있지만, 언젠가는 꼭.

‘Drip Drop’과 ‘Press Your Number’ 무대 중 댄서들이 사라지고 혼자 남는 순간에는 어떤 느낌을 전달하고 싶던가.
태민
: 댄서분들이 계실 때는 그만큼 에너지가 커진다. 그분들이 사라지는 파트에서는 시선이 나한테 집중되기 때문에, 에너지가 아니라 감정적인 몰입도를 높이려고 했던 것 같다. 콘서트를 많이 하면서 새로 깨닫게 된 건데, 무대에서 배운 안무를 그대로 하는 것보다는 몰입감이 제일 중요하더라. 아직 부족하지만 ‘Press Your Number’는 감성적인 곡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최대한 표현하고, ‘Drip Drop’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살리려고 노력했다. 

‘Drip Drop’은 비트가 계속 바뀌는데, 안무를 구성할 때는 어디에 중점을 뒀나.
태민
: 모든 음악에는 기승전결이 들어있지 않나. 안무도 처음부터 끝까지 열심히만 하기보다는 최대한 곡의 기승전결에 맞게 구성했다. 무엇보다 댄서분들에게 ‘나를 가수라고 생각하지 말고 댄서라고 생각하고 안무를 짜달라’라고 요청드렸던 것도 있고.

거의 박자를 가지고 노는 퍼포먼스라 근육이 남아날까 싶더라.
태민
: 나이가 좀 더 들면 힘들어지겠지. (웃음)

지금도 8년 전과 몸이 다르다는 느낌을 받는지 궁금하다.
태민
: 아직 그런 걸 느끼면 안 되는 나이긴 한데, 간혹 다치는 일이 생기면서 그 부분들이 굳는다는 느낌은 든다. 다친 데 또 다치고. 쓰는 근육을 어쩔 수 없이 또 쓰게 되니까. 

체력적으로는 물론이고 정신적으로도 에너지가 엄청나게 소진되는 일을 하고 있지 않나. 무대에서 내려왔을 때는 어떤가.
태민
: 콘서트를 할 때는 거기에 맞게 컨디션 조절을 한다면, 음악방송은 일주일에 많이 가봐야 서너 번이다. 그러니까 아낌없이 에너지를 다 쏟아낸다. 콘서트를 끝내고 무대에서 내려올 때의 모습이랑 음악방송 후의 모습이 다를 거다. 많이 지치긴 하지.

에너지는 어디서 다시 얻나?
태민
: 일단 스태프 분들과 너무 친해서 그런지, 무대를 끝내고 내려와서 재미있게 얘기하는 시간을 가질 때 편안해진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는 거다. 매니저 형들을 비롯한 주변 분들이 이야기를 많이 해주시거든.

▶ 인터뷰 2. “관객의 함성이 주는 전율을 잊을 수 없다”
▶ [E-book] TAEMIN




목록

SPECIAL

image 프로듀스 101

MAGAZINE

  • imageVol.169
  • imageVol.168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