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예매 지옥

'특별시민', '다이나믹 코리아'의 정치판

2017.04.27
‘임금님의 사건수첩’ 글쎄
이선균, 안재홍, 김희원, 경수진
서지연
: 총명한 왕 예종(이선균)은 한양에 떠도는 괴소문의 진상을 쫓아 나서고, 장원 급제한 신입사관 이서(안재홍)는 ‘울며 겨자 먹기’로 그를 보좌한다. 왕과 신하가 셜록 홈즈와 왓슨을 연상케 하는 콤비가 되어 좌충우돌하는 설정과 전형적이지 않은 캐릭터들은 신선하다. 하지만 사건에 접근하는 과정은 캐릭터의 능력을 과장되게 보여주는 데 그치며, 밝혀진 전말은 전반부의 암시를 통해 충분히 예상 가능한 수준이다. ‘탐정물’과 ‘사극’, 그 어느 쪽에도 속하지 못한 코미디 무비.

‘특별시민’ 글쎄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임수연
: 극 중 대사처럼 “다이나믹 코리아”다. 서울 시장 선거를 둘러싼 정치판의 싸움은 멋진 두뇌 대결보다는 수단을 가리지 않고 상대를 물어뜯는 개싸움에 가깝다. 그렇게 점점 막장으로 치닫는 선거판에서 변종구(최민식)가 살아남는 과정을 흥미롭게 관전하는 재미가 있다. 하지만 극적인 전개를 위해 무리한 설정을 넣거나, 박경(심은경)으로 대표되는 청년세대의 투표를 강조하는 마무리는 영화 전체의 흐름과 무관해 보인다. 라미란, 류혜영, 문소리 등 좋은 여성 배우들을 캐스팅해서 나름의 역할도 부여하지만, 딱 거기까지만 한 채 캐릭터를 성의 없이 퇴장시키는 점 역시 아쉽다.

‘스머프: 비밀의 숲’ 보세
이지혜: TV 애니메이션부터 그러하듯, 스머프 마을은 구성원이 각자 잘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평등한 사회다. 단, 유일한 여자 스머프인 스머페트만 빼고. ‘스머프: 비밀의 숲’은 그렇게 누구도 능력을 파악하지 못해 ‘여성’으로만 존재하는 스머페트를 남성 중심 사회인 스머프 마을의 소수자로 해석해 흥미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과거 TV 애니메이션 시절 ‘스머프’가 놓친 부분을 새롭게 조명하면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제 클래식이 돼버린 애니메이션의 현대적인 재해석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보여주는 작품.



목록

SPECIAL

image 브로맨스와 로맨스

MAGAZINE

  • imageVol.169
  • imageVol.168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