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예매 지옥

‘아이 캔 스피크’, 남다른 무게감

2017.09.21
‘아이 캔 스피크’ 보세

나문희, 이제훈
박희아
: 매일같이 구청에 민원을 넣으러 다니는 할머니 나옥분(나문희)이 9급 공무원 박민재(이제훈)에게 영어를 배운다. 활달하지만 커다란 아픔이 있는 할머니 역할을 맡은 나문희와 차분한 공무원이 된 이제훈은 서로를 든든하게 받쳐주며, 시간의 흐름에 따라 차근차근 나아가는 두 사람의 관계를 통해 주변 인물들의 안타까운 사연까지 곱씹어 보게 만든다. 위안부 문제를 소재로 삼으면서도 과거 회상은 필요한 부분만 짧고 간결하게 삽입된 것도 큰 장점. 덕분에 경쾌한 전반부와 대비되는 후반부의 감동이 더 커진다. 과장된 요소 하나 없이 담백하면서도 무게감이 남다르다.

‘빌로우 허’ 보세
에리카 린더, 나탈리 크릴
dcdc
: 결혼을 앞둔 패션지 에디터 재스민(나탈리 크릴)은 약혼자가 출장을 간 사이 친구와 들른 클럽에서 이웃집의 지붕을 고치던 수리공 달라스(에리카 린더)를 만난다. 동성인 두 사람은 서로에게 매혹되어 대화를 나누다 이내 입을 맞추고는 헤어날 수 없는 관계에 빠져들게 된다. 여러 번에 걸쳐 나오는 베드신에서는 모두 두 인물이 서로의 육체에 감탄하며 행복하게 섹스를 즐긴다. 파격적이니 에로티시즘이니 홍보 문구만 거창하던 어떤 영화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장면들이다. 오글거리는 대사나 ‘구애인’이 진상 떠는 모습도 나오지만 그것을 에리카 린더가 하니 문제적으로 다가오지 않는다. 인물과 서사를 강제로 납득시키는 ‘잘생김’이라 하겠다.

‘잃어버린 도시 Z’ 보세
찰리 허냄, 로버트 패틴슨, 시에나 밀러, 톰 홀랜드
이지혜
: 훈장을 받기 위해 아마존의 지도를 그리러 간 군인 퍼시(찰리 허냄)는 아마존에 고대문명 ‘Z’가 있음을 알게 된다. 가문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아마존으로 갔던 퍼시는 아마존에 사는 부족들에게 그들의 문화와 문명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편견 가득한 영국인들에게 이 사실을 증명하려고 끊임없이 아마존 탐험을 꿈꾼다. 그 결과 새로운 땅과 문명을 발견하는 일은 인간 인식의 범위를 확장시키는 것에 도달한다. 다만 탐험을 방해하는 외적 요소를 퍼시의 시점에서 내적인 갈등으로 풀어내는 방식은 주제를 전달하는 데는 효과적이지만 다소 흐름이 늘어진다.



목록

SPECIAL

image 2017년의 여성캐릭터

MAGAZINE

  • imageVol.171
  • imageVol.170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