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의 도시락 '시즌 2'는 가능할까

2018.08.02
지난주 ‘김창열 도시락 시즌 2’를 먹었다. ‘시즌 2’라는 단어는 ‘시즌 1’이 존재함을 의미하고, 모두가 알다시피 ‘시즌 1’은 김창열에게 ‘창렬스럽다’는 꼬리표를 남겼다. 하지만 ‘김창열 도시락 시즌 2’는 다르다. 명동 호텔 28 내의 월향에서 판매되고, 이전부터 케이터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던 월향이 준비한 도시락답게, 받아보는 순간 직관적으로 푸짐하다는 인상을 준다. 메인 메뉴인 제육 순대볶음은 칼칼한 양념에 불 맛이 더해져 흰 쌀밥과 잘 어울리며, 김치전과 어육 동그랑땡, 새우튀김 등 튀김 반찬도 넉넉히 들어 있다. 백김치와 장아찌, 리코타 치즈 샐러드 등의 곁들임 반찬은 맛깔스럽고, 수박을 비롯한 제철 과일에 미역냉국까지 딸려 나온다. 반찬의 가짓수와 양만 따져보아도, 이것은 꽤나 훌륭한 도시락이다. 단, 김창열의 이름이 붙지 않았다면 말이다.

7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김창열 도시락 시즌 2’가 공개된 후 대중들은 1만 원이라는 가격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창렬하다’는 말을 지우고 싶어 만든 도시락치고는 비싸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대해 월향의 이여영 대표는 “‘김창열 도시락 시즌 2’는 편의점에서 파는 도시락과는 다르다. 호텔 도시락과 비교했을 때도 훨씬 가성비가 좋은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김창열 도시락 시즌 2’를 주문하면 이러한 논란을 인식한 듯 ‘편의점 도시락과는 다른 고급 수제 도시락’이라는 설명서가 함께 서빙된다. 앞서 말했듯 ‘김창열 도시락 시즌 2’의 구성은 가격을 감안해도 딱히 비싸다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 판매되는 이 도시락이 왜 계속해서 편의점 도시락과 비교되는지에 대한 맥락을 살펴볼 필요는 있다. 첫 번째 이유는 김창열에게 부정적인 평가를 안겨주었던 음식이 바로 편의점에서 판매되었다는 사실이다. 2009년, 세븐일레븐은 PB 상품으로 술안주 콘셉트의 간편식품 ‘김창